WGC2021

WGC 2021

미디어센터

공지사항

공지사항

[서울신문] 한국가스공사, 2021년 대구세계가스총회 인프라 지원
작성일 : 2019.05.28
지난해 6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세계가스총회(WGC 2018)에서 한국가스공사와 협력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6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세계가스총회(WGC 2018)에서 한국가스공사와 협력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2021년 대구에서 열리는 세계가스총회(WGC)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27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2021년 대구에서 열리는 세계가스총회에 90여개국, 2만여명의 참석이 예상된다. ‘가스올림픽’이라 불리는 세계가스총회는 세계 가스업계의 최대 행사다. 2021년 총회에서는 가스 탐사·생산·운송·이용 등 모든 밸류체인에 걸쳐 다양한 주제에 대한 발표·토론회와 국제 전시회가 동시에 개최된다.

대구경북연구원이 발간한 ‘2021 세계가스총회 유치의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2014년)에 따르면 세계가스총회 개최로 국제 메이저 에너지기업과 국제가스연맹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대구를 방문함에 따라 생산유발효과가 631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324억원, 취업유발효과는 1179명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는 세계가스총회 행사를 위해 전담조직 확대와 30억원에 달하는 사업비 집행도 검토하고 있다. 공사는 세계가스총회 개최를 통해 개최 도시인 대구가 대규모 국제행사 진행에 필요한 전시장, 숙박시설 등 제반 인프라를 확장해 국제회의·전시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공사는 대구에 대한 홍보 강화를 통해 대구의 글로벌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직무대리는 “세계가스총회는 우리나라 가스산업의 저력을 세계 무대에 적극 홍보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면서 “세 번의 도전 끝에 유치한 만큼 가스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가스업계가 협력해 전 세계 가스인의 교류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링크] //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528019005

[에너지경제] (상하이 LNG 2019 인터뷰) 강주명 국제가스연맹(IGU) 회장, "역할 늘어나는 LNG, 글로벌 수요시장 커질 것"
[에너지경제] IGU, 천연가스 환경·경제성 담은 ‘공동 선언문’ 채택